THE SMC, 던파와 손 잡고 제작한 바이럴 영상 조회 수 폭발

인사이트YouTube '던파tv'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뉴미디어 종합 콘텐츠 기업 더에스엠씨(대표 김용태)가 또 한 번 신선한 광고로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2일 더에스엠씨는 넥슨의 인기 온라인 게임 '던전앤파이터'와 함께 제작한 바이럴 영상 '지금부터 할 수 있다'의 조회 수가 500만을 넘었다고 밝혔다.


해당 영상은 지난 1월 18일 게임 내 총검사라는 직업이 신규 업데이트됨에 따라 공개되었다.


유튜브를 기점으로 500만 조회 수를 돌파했으며 더에스엠씨 바이럴 영상 제작물 중 역대 최단기간에 기록된 성과다.


인사이트YouTube '던파tv'


누적 조회 수 574만을 돌파한 해당 영상은 독특한 전개의 반전 연출로 흔히 말하는 '약 빤 영상'으로 불리며 화제를 모았다.


영상에는 개그맨 김재우와 펜싱 선수 박상영이 함께 등장한다. 이는 지난 2016년 하계 스포츠 대회 금메달을 달성한 박상영 선수의 '할 수 있다'를 모티브로 제작됐다.


요즘 광고의 트렌드에 맞게 '병맛'이라는 코드를 적용한 것이 인기 요인이다.


인사이트YouTube '던파tv'


검으로 실력을 겨루는 펜싱 경기에서 총을 함께 사용하는 장면을 넣어 위트 있는 반전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총이 나올 줄은 꿈에도 상상 못 했다", "던파 광고팀한테 보너스 좀 줘야 할 듯", "올림픽 광고인 줄 알고 진지하게 보고 있는데 마지막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에스엠씨 김용태 대표는 "광고 업계에서는 모든 콘텐츠가 단순하고 평범해서는 주목받을 수 없다"며 "던전앤파이터라는 우수한 자체 IP와 더에스엠씨가 쌓아온 영상 제작 노하우를 바탕으로 획기적이고 트렌디한 콘텐츠를 만들어 이용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