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보란듯 "독도 내 조국" 노래 열창한 북한 현송월 (영상)

인사이트효자동사진관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념해 북한 예술단이 방남했던 가운데, 북한 고위급 인사인 현송월이 직접 '독도 내 조국'이라는 노랫말을 열창했다.


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기원 특별공연'에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은 직접 무대에 올랐다.


이날 현 단장은 통일을 염원하는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했다. 그는 노래의 일부 가사를 바꿔 눈길을 끌었다.


원래 가사인 '제주도, 한나산도 내 조국입니다'에서 '한라산도, 독도도 내 조국입니다'로 바꿔 부른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앞서 지난 8일 열린 강릉 공연에서도 북한 예술단은 이 노래를 불렀다. 이로 인해 일본 측의 거센 반발이 불거졌다.


일본 정부는 '독도'로 가사를 개사한 것에 대해 "북한이 올림픽을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며 "한일관계를 악화시키려는 목적 같다"고 불편한 기색을 비쳤다.


일본 공영방송인 NHK 또한 "독도를 한국 영토의 일부라고 노래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북한 예술단을 총지휘한 현 단장이 개사한 노래를 직접 부른 것이다. 이는 북한의 정치적이고 외교적인 메시지를 일본에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노래 내내 객석에 있던 북한 김영남 위원장은 연신 눈물을 훔쳤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현 단장과 인사를 나누면서 "아주 큰 감동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효자동사진관


평창 올림픽 기간 한반도의 독도 주권을 공고히 하려는 북한의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10일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은 독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들고 응원을 펼쳤다.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는 이번 올림픽에서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됐지만 북한 응원단은 이에 따르지 않았다. 


북한 대남 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독도는 법적 근거로도 우리 민족 고유의 영토"라며 "독도가 있는 한반도기 사용은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같은 북한의 행동에 온라인상에서는 속칭 '사이다'라는 반응과 함께, 대회 주최국이면서도 팀 깃발조차 정하지 못하는 우리의 외교 현실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YouTube '연합뉴스 TV'


北, 현송월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오늘(21일) 방남…서울·강릉 방문평창 동계올림픽에 예술단을 파견하기 위한 북한의 사전점검단이 오늘(21일) 방문한다.


단일팀에 없던 '독도' 그려진 북한 응원단 한반도기북한 응원단이 울릉도와 독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들고 나타나 눈길을 끈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