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팬이에요"…블랙핑크 제니 '덕밍아웃'한 쇼트트랙 임효준 (영상)

인사이트 SBS '영웅의 신청곡'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목에건 임효준 선수가 블랙핑크 제니의 팬임을 밝혔다.


12일 NAVER TV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채널에서 공개된 SBS '영웅의 신청곡'에서는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임효준 선수의 신청곡이 공개됐다.


'영웅의 신청곡'은 선수들의 영상과 신청곡을 합쳐서 만든 특별 영상으로 선수들의 노고를 응원하기 위해 제작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 선수는 아이돌 그룹 블랙핑크의 히트곡 '마지막처럼'을 신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SBS '영웅의 신청곡'


'마지막처럼'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서 임 선수는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를 좋아한다"며 "너무 팬이다"라고 수줍게 말했다.


제니를 좋아한다며 수줍게 미소짓는 임 선수의 모습에서는 금메달리스트의 강인함보다는 20대 초반 청년다운 순수함이 느껴졌다.


하지만 임 선수는 이후 SBS 측과의 인터뷰에서 신청곡을 바꾸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임 선수는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 대신 자신의 아버지가 좋아하는 봄여름가을겨울의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신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영웅의 신청곡'


좋아하는 아이돌 그룹 멤버보다 자신을 위해 희생한 아버지를 먼저 생각했던 것이다.


영상 후반에는 임 선수가 결승선을 1위로 통과하는 장면과 금메달을 목에 거는 장면이 '브라보 마이 라이프'와 어우러지는 장면이 나왔다.


봄여름가을겨울의 명곡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선율과 임 선수가 금메달을 따고 환호하는 모습이 어우러지면서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한편 임 선수는 지난 10일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전에서 2분10초485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위를 차지했다.


Naver TV SBS '영웅의 신청곡'


7번 쓰러져도 임효준 다시 일어서게 만든 어머니의 진심 담긴 한마디쇼트트랙 대표팀 임효준이 수술대에 7번 오를 때마다 어머니의 마음은 무너져내렸지만 아들 앞에서 힘든 내색을 하지 않았다.


임효준 옆에서 '손가락 욕설' 논란 일어난 네덜란드 선수의 해명쇼트트랙 남자 1500m 시상식서 '손가락 욕설' 논란이 일어난 네덜란드 쇼트트랙 간판스타 싱키 크네흐트가 해명에 나섰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