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전에 먹으면 오히려 통통한 뱃살 쏙 빼주는 '의외의 야식' 5

인사이트betterme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2018년 새해 다이어트를 시작한 서울에 사는 직장인  20대 여성 김 씨.


올해에는 두둑했던 뱃살과의 영원한 이별을 위해 헬스장에서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


근육 운동과 유산소 운동까지 병행하면서 덕분에 체중은 2kg 남짓 감량에 성공했다.


체중은 어느 정도 빠지고 있지만 김 씨는 여전히 두툼한 뱃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김 씨는 곧 체중 감량이 더뎌지자 매번 야식의 유혹을 넘기가 힘들다. 결국 밤중에 편의점으로 달려간 적도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김 씨는 "치킨, 피자, 라면 등 대표 야식 메뉴를 떠올리며 매번 유혹에 빠지는데, 너무 힘들다. 이러다가 결국 폭식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20대 김 씨의 사연에 아마 공감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살이 잘 안 빠지고 그러면서 결국 식이요법을 포기하는 악순환이다.


만약 다이어트 중 이 고비가 찾아왔다면 아래 소개할 음식에 주목하자. 야식의 유혹을 끊기 힘든 사람이 먹어도 되는 칼로리 낮은 음식만 추려봤다.


오히려 먹으면 뱃살 빼는 데 좋다고 하니 꼭 참고하자.


1. 그릭 요거트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그릭 요거트는 원유를 오래 끓여 농축한 뒤 유산균을 넣고 발효시켜 만드는 음식이다.


일반 요거트에 비해 단백질과 칼슘 함량이 두 배나 높으며,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에 매우 좋다.


위에 주는 부담도 덜해 야식으로 먹어도 괜찮은 음식이다.


2. 바나나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바나나는 식이섬유의 일종인 펙틴이 풍부하다. 소화를 돕고 포만감도 줘 야식으로 먹기 좋다.


특히 숙면을 유도하는 트립토판 성분이 풍부해 야식을 먹고 잠을 못 자는 일도 막을 수 있다.


3. 아몬드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아몬드는 열량이 적고, 부담도 적어 많은 사람들이 야식으로 먹고 있다.


과거 오바마가 야근을할 때 아몬드 7알을 먹는다고 밝힌 바 있다.


아몬드는 마그네슘과 칼슘 성분이 풍부한데, 마음을 차분해지게 만드니 참고하자.


4. 다크 초콜릿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다크 초콜릿을 먹을 때 설탕 무함량을 꼭 참고하자. 


달콤한 초콜릿은 오히려 야식으로 좋지 않으니 말이다.


다크 초콜릿을 먹을 때 땅콩버터를 함께 먹어도 좋다. 이 두 조합은 군것질 욕구가 강하게 밀려올 때 해소할 수 있는 좋은 야식이 된다.


5. 얼린 블루베리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블루베리는 달지 않으면서도 아삭한 식감으로 야식 대신 먹으면 무언가 먹고 싶은 충동을 억누를 수 있다.


더해서 뇌와 심장 기능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으니 밤에 배가 고프면 블루베리를 먹자.


잠들기 전 침대서 딱 '10분' 투자해 '코끼리 다리' 탈출하는 운동법 7'하체 통통족'들에게 허벅지 안쪽살이 닿지 않는 다는 것은 꿈만 같은 일이다.


출렁출렁 '팔뚝 살' 매끈하게 만드는 운동 5가지올여름 꿀맛 같은 휴가를 대비해 슬림한 수영복 라인을 방해하는 출렁출렁한 '팔뚝 살'을 매끈하게 만들어주는 운동 5가지를 소개한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