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당할 때 선생님이 나에게 원인있다고 하더라"···에이솔이 중학생 때 자퇴한 이유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래퍼 에이솔이 힘들었던 학창시절 경험을 고백해 듣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 23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Mnet '쇼미더머니 6'에서 맹활약한 래퍼 에이솔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에이솔은 중학교 2학년 때 자퇴를 했다고 밝히며 "음악 때문에 자퇴를 한 건 아니고 여러 이유가 복합적으로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에이솔은 "중학교 2학년 때 심하게 왕따를 당했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어 "교복과 체육복 뺏기기는 일쑤였다"면서 "물건 뺏기기도 모자라 폭력까지 당했다"고 털어놔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에이솔은 "더 이상 못 참아서 부모님께 말씀드렸고, 이후 부모님께서 학교 면담을 왔는데 선생님이 '솔에게 문제가 있지 않을까요'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딸의 자퇴를 반대하던 에이솔의 어머니는 당시 그 선생님의 말을 듣고 자퇴를 결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에 대해 에이솔은 "어머니께서 그 선생님 지도 아래 있다면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이 없다고 보셨던 것 같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날 에이솔은 힘들었던 학창시절뿐만 아니라 생활고를 겪었던 과거를 털어놓으며 스튜디오 내 출연진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에이솔은 어머니와 사는 게 꿈이라고 말하는 등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과시하기도 했다.


"우원재와 무슨 사이?" 열애설에 입장 밝힌 에이솔에이솔이 우원재와의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반전 실력'으로 페노메코 꺾고 3차 예선 통과한 에이솔 (영상)래퍼 에이솔이 강력한 우승 후보 페노메코를 꺾고 3차 예선에서 승리를 차지하는 충격적인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