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승객 짐 '1천개' 놓고 간 대한항공 '4일 연속' 수하물 안 싣고 출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수하물 1천 개를 놓고 갔던 대한항공이 이후에도 4일 연속 승객들의 짐을 빠트리고 항공기를 출발시켜 논란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대한항공이 4일 연속 승객들의 짐을 빠트리고 항공기를 출발시켜 논란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18일 개장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수하물 960여 개를 싣지 않고 출발한 바 있다.


22일 대한항공 측은 18일 960여개 수하물을 빠트린 데에 이어 19일 500여 개, 20일 50여 개, 21일 90여 개의 수하물을 항공기에 옮기지 못했다고 밝혔다.


연이은 수하물 누락사태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위탁 수하물 개장검사를 제1여객터미널처럼 체크인 카운터가 아닌 보안구역에서 실시해 혼란이 발생한 점을 원인으로 꼽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또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수하물 처리시스템(BST)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도 한 원인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빠트리는 수하물의 양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시간이 지날수록 안정화되고 있다"며 "현재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수하물 처리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했다며 이번 수하물 누락 사태는 대한항공 측의 인력 부족 때문이라고 꼽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지상 조업을 맡은 자회사 한국공항 소속 현장 직원이 부족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대한항공 측은 "제2터미널 개장 첫날 한국공항 지상 조업 인력을 평소보다 50% 정도 늘렸다"고 반박했다.


대한항공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동안 피해는 승객들에게 전가되는 상황이다.


한편 21일 기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항공기 운항 975편, 여객 22만1566명, 수하물 20만1659명을 운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서 승객 수하물 1천개 안 싣고 떠난 대한항공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대한항공이 개항 첫날부터 문제를 일으켰다.


청소노동자에게 장갑 없이 '독성' 화학 약품으로 청소 시킨 '대한항공'대한항공이 기내 청소노동자들에게 아무런 보호장구 없이 화약 약품으로 청소를 시켰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