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윤아에게 성희롱 발언한 트위치TV 스트리머 (영상)

인사이트YouTube '숭이원'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트위치TV'에서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스트리머가 여성 연예인을 성희롱해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게임 전용 인터넷 방송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TV'에서 활동하는 스트리머 얍얍은 방송 중 몇몇 여성 연예인을 언급했다.


얍얍은 13만 5천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기 스트리머로 이날 그는 방송 중 시청자들과 여자 캐릭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던 중 시청자들 사이에서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말랐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인사이트YouTube '숭이원'


그러자 얍얍은 "맞아 너무 말랐다"며 "그럼 아프단 말이야"라고 성희롱 발언을 내뱉었다.


이어 "아니, 안을 때나 이럴 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얍얍은 "신민아가 개쩔더라"라고 외모를 평가하는 등 성희롱에 해당하는 발언을 지속했다.


이에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성희롱 아니냐"는 지적을 쏟아냈다. 또 "너무 갔다"라거나 "신고하겠다"라며 그의 발언을 비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나무위키


일각에서는 "앞 뒤 상황을 짤랐다"며 얍얍을 옹호하기도 했지만 앞 뒤 상황과 상관없이 해당 발언 자체가 분명한 성희롱이라는 지적이다.


이처럼 논란이 커지자 얍얍은 19일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우선 또 한번 잘못된 일로 여러분들께 사과를 드리게 되어서 죄송하다"며 "저는 지난 15일 방송에서 많은 분들이 보는 와중에 해서는 안 될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아 님과 신민아 님 그리고 팬분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다"면서 "당시에는 인지하지 못했지만 어제 내용을 다시 보니 누가 봐도 화가 날 법한 내용이었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OGN


또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법적인 책임을 물으신다면 어떠한 벌이라도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얍얍의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얍얍입니다.


우선 또 한번 잘못된 일로 여러분들께 사과를 드리게 되어서 죄송합니다.


저는 지난 15일 방송에서 많은 분들이 보는 와중에 해서는 안될 말을 하였습니다.


"(윤아는) 너무 말랐어. 그럼 아프단 말이야. 아니, 안을 때나 이럴 때…."라며 성희롱 발언을 하였습니다.


그 뒤에 신민아 님도 언급하며 성희롱적인 발언을 일삼았습니다.


그로 인해 윤아 님과 신민아 님 그리고 팬분들에게 큰 상처를 주었습니다.


처음에는 당시에는 인지하지 못했는데 어제 기사 내용과 클립을 다시 보니 누가 봐도 화가 날 법한 내용들이었고 저도 자각하고 있습니다.


너무나도 큰 상처를 드린 것 같아서 정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가능하다면 소속사 측에 연락을 취해서 따로 사과도 드리고 싶습니다.


저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으신다면 어떠한 벌이라도 달게 받겠습니다.


또 제 발언들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시청자 여러분들에게도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새해에 과거 좋지 않았던 일들을 같이 되짚어 보면서 조심하겠다 주의하겠다고 약속해놓고 한 달도 채 되지 않아서 벌써 몇 번이나 여러분들에게 안 좋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또 한번 물의를 일으켜 더욱 많은 분들이 실망하셨을 것 같습니다.


트게더 게시판에 올려주신 글들을 다 읽어 보았습니다. 꾸짖어 주시고 질타해주신 분들이 아직 많이 계신 것 같아서 정말 죄송하고 감사했습니다.


해주신 말씀들 명심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이 어떤 부분을 걱정하시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제가 예전부터 선 넘은 발언들 때문에 문제가 되고 계속해서 지금까지 반복되어 왔습니다.


이번 일로 방송에서 저의 발언들에 대해 큰 책임감을 느끼게 되었고 잘못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트게더에 저를 감싸는 분들이 계시는데 게시판이나 다른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글에 제 편을 들어주시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부탁드리겠습니다.


이번 일도 과거에 있었던 일들도 전부 제 잘못이 맞고 제가 방송하면서 끝까지 가지고 가야 할 꼬리표입니다. 잘못에 대한 비판이 있기에 제가 앞으로 더 조심하게 행동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염치없게 들리시겠지만 한 번 더 약속드리겠습니다. 앞으로는 여러분들에게 또다시 좋지 않은 일들로 실망시키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말하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고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은 따로 사과를 드릴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반성하며 지내겠습니다.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합니다.


YouTube '숭이원'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 "근무 중 성희롱 당한적 있다"대한민국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먹음직스럽다, 원나잇감이네"···단톡방서 여학생들 성희롱한 부경대 남학생들부경대학교 남학생들이 같은 과 여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