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될까 걱정하는 팬에 '따돌림' 당한 경험 말하며 위로하는 뷔

인사이트네이버 V앱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뷔가 친구와 싸웠다며 고민 상담을 요청한 팬에게 초등생 시절 자신이 겪은 따돌림 경험을 이야기하며 따듯하게 위로했다.


최근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는 네이버 V앱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친구와 싸웠다는 한 팬이 뷔에게 "친구는 인맥이 너무 많다"며 "이 친구와 싸워서 다른 친구들을 잃으면 어떡하냐"고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친구들에게 따돌림 당할까 봐 두렵다는 팬에게 뷔는 자신도 초등학교 때 비슷한 일을 겪었다며 경험담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V앱 


초등학교 시절 공부도, 운동 실력도 평범했다는 뷔는 모든 분야에서 뛰어난 두각을 보였던 A군을 친구로 사귀게 됐다고 운을 뗐다.


뷔는 "그 친구는 나를 친구로 생각하지 않고 자신보다 밑으로 생각했다"며 "이 사실을 알면서도 친구로 지냈다"고 말했다.


그러던 어느 날 A군은 반 아이들에게 "파티를 하기 위해 문화상품권을 사 와라"라며 자신의 생일파티가 주말에 열린다고 알렸다. 


뷔는 "그 시절에는 문화상품권을 생일선물로 주는 게 일종의 유행이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V앱 


A군의 말을 들은 뷔는 약속대로 문화상품권을 사서 그의 생일파티에 가려고 나섰다.


하지만 A군은 다른 친구들에게만 생일파티 장소를 알려주고, 뷔에게는 알려주지 않았다고 한다.


약속 장소를 몰랐던 뷔는 문화상품권을 들고 약 3시간 동안 밖에서 서성였다. 또 A군에게 수차례 연락를 시도하기도 했다.


오랜 시도 끝에 A군과 연락이 닿은 뷔는 "친구야 나 문화상품권 샀는데 어디로 가면 돼"라고 물었다. A군은 그제야 뷔에게 생일파티 약속장소를 알려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V앱 


우여곡절 끝에 생일 파티 장소에 도착한 뷔는 A군에게 문화상품권을 줬다. 그런 다음 "집에 가야 할 시간이라 가겠다"며 파티 장소를 뛰쳐나왔다.


당시 뷔는 어린 나이였지만, A군이 자신을 초대하길 원하지 않아 일부러 장소를 알려주지 않았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있었다.


뷔는 "문화상품권을 주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엄청 울었다"며 서러웠던 따돌림의 기억을 회상했다.


하지만 뷔는 시간이 지난 후 A군과 화해를 했다고 전했다. 데뷔 후에도 가끔 만나면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도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V앱 


뷔는 "제가 다른 친구들과도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A군이 어린 마음에 질투를 했었다"며 "나중에 A군에게 사과받았다"고 말했다.


자신보다 밑이라고 생각했던 뷔가 막상 친구들과 잘 지내는 모습을 본 A군이 질투심에 뷔를 따돌렸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뷔는 고민 상담을 요청한 팬에게 "친구와 싸웠더라도 '나는 네게 나쁜 마음은 없다'라는 표현을 자주 하면, 그 친구와 금방 화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따듯하게 위로했다.


인사이트네이버 V앱 


'흑발'로 염색했을 뿐인데 '섹시미' 제대로 터진 방탄소년단 뷔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흑발로 염색하고 더욱 남성미 넘치는 모습으로 돌아와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세계 미남 1위' 선정된 방탄 뷔 놀리는 박형식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박형식이 '세계 미남 1위'에 선정된 방탄소년단 뷔를 놀리는 재미에 푹 빠졌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