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 속 다리가 아파 길에 쓰러진 할머니 부축하는 청년들

인사이트Facebook '실시간 대구'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최악의 한파가 한반도를 휩쓸고 간 가운데 다리가 아파 길에 주저앉은 할머니를 부축해 준 두 남성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11일 페이스북 페이지 '실시간 대구'에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게시물이 게재됐다.


제보자 A씨는 "대구 지하철 1호선 신천역 입구 부근에서 할머니 한 분이 다리가 아파 주저앉아 계셨다"고 운을 뗐다.


문제는 이날 우리나라가 북극에서 내려온 영하 40도의 한기로 뒤덮였다는 것이다.


인사이트몸을 꽁꽁 싸맨 아이들 / 연합뉴스


이로 인해 대구 등 남부지방의 기온 역시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진 상태였다.


특히 나이 든 어르신의 경우 추위에 오래 노출되면 더욱 위험할 수도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영웅'이 나타났다. A씨는 "운전 중이던 두 남성분이 비상 깜빡이를 켜고 내려서 (할머니의) 보행을 도와줬다"고 목격한 장면을 설명했다.


실제 A씨가 올린 사진에서는 길에 넘어진 할머니를 일으키는 두 청년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몸을 꽁꽁 싸맨 시민들 / 연합뉴스


이처럼 혹독하게 추운 날씨 속 따뜻했던 두 청년의 씀씀이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데웠다.


앞서 지난달 11일에는 등교 중이던 학생들이 길에 쓰러진 할아버지를 부축하고 자신의 점퍼를 벗어 덮어주기도 했다.


전농중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이 학생들은 학교에서 배운 매뉴얼대로 할아버지를 보살펴 댁으로 모셔다드린 뒤에야 발걸음을 옮겼다.


'패딩' 벗어줘 혹한에 쓰러진 할아버지 목숨 살린 중학생들 CCTV 영상혹한에 쓰러진 할아버지를 발견하고 재빨리 응급처치해 안전하게 귀가시킨 중학생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학생들을 찾습니다"…등굣길에 쓰러진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들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등굣길에 쓰러진 할아버지를 발견하고 응급처치한 뒤 댁으로 돌려보내준 학생들을 찾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