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 사단 마크' 달고 예비군 훈련 가면 안 되는 거 아셨나요?"

인사이트예비군들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대한민국 장병들은 길고도 지루한 1년 9개월여의 현역 복무를 마치면 예비군에 편성된다.


그리고 이후 6년 동안 한 해에 며칠씩 예비군 훈련을 의무적으로 받게 된다.


현역 시절에도 귀찮았던 훈련을 민간인이 돼서까지 받으려면 여간 귀찮은 것이 아니다.


이에 적지 않은 예비군들이 복장이나 훈련 태도에서 불량한 모습을 보여 교관과 조교들의 마음을 태우곤 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복장의 경우 패션쇼를 연상케 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원칙적으로는 예비군 훈련 시 현역 시절과 동일한 복장을 갖춰야 한다.


많은 예비군이 흔하게 입는 후드티는 물론 컬러 사단 마크나 화려한 오버로크가 새겨진 전투복 등도 규정에 어긋난다.


이러한 복장 규정은 향토예비군 설치법 시행령 제18조의2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해당 시행령에서는 예비군 복장 규정을 '예비군모, 예비군 제복, 예비군화, 예비군 표지장, 예비군 특수복, 부속품 : 요대'라고 정하고 있다.


또 예비군실무편람에는 "예비군은 현역시절 입었던 복장을 하여야 한다"는 내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그동안 많은 예비군 부대에서는 융통성을 발휘해 복장 위반자를 눈감아주곤 했다.


하지만 최근 일부 예비군 동대에서는 안내 문자를 통해 "비인가 부착물이 전투복에 부착돼있을 경우 입영을 금지하겠다"고 사전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는 일각에서 "은·엄폐가 중요한 군인의 옷이 화려해도 되느냐"는 지적을 꾸준히 내놓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혹시나 발생할 불상사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올해 훈련에는 군인다운 복장으로 참석하는 것이 어떨까.


"하루 동안 개고생하는데 고작 1만5000원?"···예비군 훈련비 인상 국민청원 등장최저 임금과 현역 장병 임금 상승 속에서 차별 받는 예비군이 국민청원에 글을 게시했다.


"2173원"…짬밥 논란 일어난 26·27일자 예비군 식단사실상 강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예비군 훈련 시 제공되는 식사가 또다시 논란을 일으켰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