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6번째 폭탄 테러 협박"···안전 위해 팬사인회 취소한 에이핑크

인사이트로엔 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그룹 에이핑크가 또 한 번 폭발물 설치 협박에 일정을 취소했다.


6일 에이핑크 소속사는 공식 SNS를 통해 금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팬사인회의 취소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는 한 협박범이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신고해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협박범은 당일 오후 4시 15분께 경찰서로 협박 전화를 걸어왔다.


인사이트Twitter 'APINK_STAFF'


전화를 건 협박범은 팬사인회 행사장 이름을 언급하며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전화 한 통으로 인해 한순간에 행사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곧장 행사장에 있던 200여 명을 대피시켰다. 이후 폭발물 처리반이 투입돼 현장 인근을 수색했다.


당초 5시 시작 예정이었던 팬사인회는 갑작스럽게 취소가 됐고 행사장으로 이동하던 중 소식을 접한 에이핑크는 도착하기 전 발길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로엔 엔터테인먼트


전화를 걸어온 협박범은 앞서 에이핑크가 참석하는 행사마다 폭발물 협박을 해온 범인과 동일인으로 보인다.


에이핑크는 지난해 6월부터 30대 남성으로부터 수차례 협박을 받아왔다.


협박범은 에이핑크의 쇼케이스를 비롯해 손나은의 대학 행사와 정은지의 드라마 제작발표회 등에 협박전화를 걸어온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협박범은 캐나다 거주 한국계 미국인으로 추정했다. 


에이핑크 측은 협박범에 대한 인터폴의 수배와 사법 공조를 요청해놓은 상태다.


인사이트Twitter 'apink_2011'


"KBS에 폭발물 설치" 3번째 살해협박 받은 에이핑크…170여 명 대피걸그룹 에이핑크를 향한 세 번째 '살해 협박' 사건이 발생했다.


"내가 더 힘들다"···에이핑크 '살해 협박범'이 남긴 뻔뻔한 말"에이핑크를 죽이겠다"고 협박 전화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A씨가 씁쓸한 자신의 심정을 토로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