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하이닉스만의 차별적 기반 마련해야"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하이닉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기업의 본원적 경쟁력 향상을 강조했다.


지난 2일 박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지난해 SK하이닉스 역사상 최고의 페이지를 마무리했지만 수시로 변화하는 환경에 더 빠르게 대응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고객이 요구하는 기술은 더욱 복잡해지고 업계 경쟁환경은 빠르게 전개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박 부회장은 본원적 경쟁력을 끌어올리려는 방안으로 원가 절감, 연구개발(R&D) 완성도 증진, 하이닉스만의 차별적 기반 확립, 주인의식 함양을 제언했다.


우선 원가 절감의 중요성에 대해 "투자 효율을 높이고 제조 원가를 낮추는 기술 개발에 매진해왔지만 여전히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며 "이를 극복하려면 창의적이고 과감한 시도가 활발히 일어나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양산에서의 어려움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연구개발과 제조기술의 선순환적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며 연구개발 완성도 증진을 통한 양산 경쟁력 향상 도모를 꾀했다.


또 "미래 성장 제품의 경쟁력은 시장이 급변할 때 큰 차이로 나타난다"며 '하이닉스만의 차별적 기반' 확립을 힘주어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아울러 박 부회장은 "모든 변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내가 주인'이라는 생각"이라며 "구성원의 새로운 발상이 존중받고 실현될 수 있는 '왁자지껄한 문화'로 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박 부회장은 "최고 기업의 구성원답게 재무적 성과에 걸맞은 문화와 사회적 가치 또한 갖춰나가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이어 "특히 사회적 가치는 아직 우리 구성원들에게 생소한 개념이지만, 이는 새로운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New SK'의 목표이자 보다 큰 사회와 인류를 향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신년사를 마쳤다.


사랑의달팽이, SK하이닉스와 함께 '6·25참전' 유공자 보청기 지원사랑의달팽이는 SK하이닉스와 손잡고 국가유공자 100세누리 사업의 일환으로 6·25참전 유공자에게 보청기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