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경호하러 가다가 비행기 추락으로 사망한 특전사 53명

인사이트tvN '곽승준의 쿨까당'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을 경호하러 갔다가 비행기 추락으로 특전사 53명 전원이 사망한 '봉황새 작전' 사건이 재조명됐다.


지난달 29일 tvN '곽승준의 쿨까당'에서는 군사 정권 때 묻혔던 '봉황새 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해당 사건을 취재한 장윤선 기자는 "1982년 특전 대원 53명이 전원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사건 당일인 1982년 2월 5일에는 날씨가 좋지 않았던 탓에 성남 서울공항 관제탑 관계자 측은 절대 비행기를 띄우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곽승준의 쿨까당'


하지만 군대는 무조건 비행기를 띄워야 한다며 관제탑의 지시를 무시하고 악천후에도 이륙을 강행했다.


안타깝게도 비행기는 제주 공항에 착륙하지 못하고 한라산 개미등에 부딪혀 추락하게 됐다.


추락과 동시에 당시 비행기에 타고 있었던 특전대원 47명과 공군 6명은 모두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악천후에도 비행을 강행한 이유에 대해 장 기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곽승준의 쿨까당'


하지만 사건 당시 국방부는 사고 유족들에게 전두환 전 대통령 경호 업무가 아닌 '대침투훈련' 중 사망이라는 허위사실을 알렸다.


심지어 무려 53명의 사람이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음에도 불구하고 국가에서는 9시간여만에 빠르게 사건 현장을 수습해버렸다.


사고 지역을 목격한 사람은 포대 자루에 시신을 담아 한꺼번에 처리하거나 일부는 묻기도 했다는 등의 충격적인 말을 전했다.


지금 들어도 충격적이고 끔찍한 참사지만 당시 해당 사건은 언론에 크게 보도되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곽승준의 쿨까당'


사고 직후 유족들은 수차례에 걸쳐 수송기 추락 사고에 대한 정부 차원의 사과와 조사를 요구했지만 2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건에 대한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을 하지 않았다.


해당 사건과 관련된 공식 자료는 전무할뿐더러 사건을 취재하던 기자들의 자료 또한 특전사 쪽으로 모두 이관됐다.


장 기자는 더욱 놀라운 것은 바로 사건 발생 후 전 전 대통령의 태도였다고 말했다.


당시 전 전 대통령은 "조종사의 착각으로 빚어진 사고다", "인명은 재천인데 어떻게 하겠냐" 등 책임을 회피하기만 하는 일관된 태도를 보였다.


한 나라를 책임지는 대통령의 무책임한 발언과 행동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들의 가슴을 두 번 아프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곽승준의 쿨까당'


Naver TV '쿨까당'


"오늘은 전두환이 무력으로 나라를 빼앗은 12·12 사태가 일어난 날입니다"8년 전 오늘인 1979년 12월 12일은 전두환·노태우 등의 신군부 세력이 군사 쿠데타 일으킨 날이다.


5.18 희생자 신원 가리려 시신에 '페인트칠' 한 전두환 신군부참혹한 진상을 은폐하기 위해 5.18 희생자들의 시신에 페인트칠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