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힘내라며 전교생에게 '랍스터' 한 마리씩 쏜 세인고

인사이트(좌) gettyimagesBank (우) 세인고등학교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울산에 있는 세인고등학교가 겨울에도 공부하느라 고생하는 학생들에게 랍스터를 제공했다. 


지난 8일 오마이뉴스는 울산 울주군 청량면 세인고등학교가 학생들에게 랍스터를 급식 메뉴로 내놨다고 전했다. 


세인고등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학교 주변 열악한 산업단지와 공장이 있는데, 이를 이겨내고 묵묵히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힘이 되고자 랍스터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랍스터는 현재 시중에서 10만이 넘는 고가이지만 학교 측이 수산시상에서 경매로 봐 비교적 저렴하게 구매했다. 


이로 인해 세인고등학교 학생들은 1식에 2800원 정도를 내고 랍스터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실제 학생들은 급식실에서 랍스터를 1마리씩 받고 매우 환호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세인고 재학생들은 중식에 생각지도 못한 랍스터가 나오자 "학교에서 랍스터를 중식으로 제공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학교급식에서 랍스터를 먹을 수 있어서 놀랍고 즐겁다"고 환하게 웃었다.


한편 세인고등학교는 이번 랍스터를 급식 메뉴로 선정한 것 외에도 2016년도 울산광역시교육청이 실시한 '학교급식 맛 품평회 우수학교'에 선정된 바 있다.


출시 직후 '품절'된 2천원 짜리 '랍스터 맛' 라면랍스터가 들어간 진한 해물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라면이 출시 되자마자 품절돼 화제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