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사고 막으려고 갓길 서 있다가 트럭에 치여 숨진 50대 남성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2차 사고를 막으려고 도로에 서 있던 50대 중국 동포가 달리던 트럭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경기 일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5분께 고양시 일산동구 제2자유로에서 파주 방향으로 달리던 스타렉스가 결빙 구간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멈춰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사고로 스타렉스에 타고 있던 운전자와 동승자 등 2명은 갓길로 피신했고, 동승자 A(51·중국 동포)씨는 1차로에 서 있다가 달려오던 트럭에 치여 그 자리에서 숨졌다. 트럭은 사고 당시 2차로에 있던 스타렉스를 피하려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사고 직후에도 뒤따르던 차량 2대가 정차돼 있던 스타렉스와 트럭을 잇따라 추돌했지만 다행히 큰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A씨가 1차 사고 이후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수신호 등을 하려고 도로 위에 서 있다가 차에 치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교통사고 후 13개 병원에서 수술 거부당해 숨진 두살배기병원 측은 '수술방이 없다'며 환자를 거부했지만 이는 거짓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