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머리카락 다시 나게 하는 '탈모 치료 물질' 개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머리를 빗을 때마다 떨어지는 머리카락으로 속상해 하는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강열 연세대학교 생명공학과 교수팀이 모발 생성을 막는 원인 단백질을 찾아냈고, 이 단백질의 기능을 저해하는 물질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탈모를 겪고 있는 사람의 두피 조직에 유독 'CXXC5'라는 단백질이 많음에 주목했다.


또 이 단백질이 다른 단백질과 결합할 경우 모낭 세포의 모발 생성을 저해해 탈모가 진행됨을 확인했다.


인사이트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결국 이 단백질이 다른 단백질과 결합하는 것을 막으면 모발이 제대로 생성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연구진은 단백질 결합을 막는 생화학물질 'PTD-DBM'을 제작해 쥐에서 효능을 확인했다.


털이 없는 부분에 28일간 PTD-DBM을 발라주자 모낭이 건강해지며 털이 다시 나기 시작한 것이다.


이와 함께 윈트신호전달계를 활성화하는 화학물질인 '발프로산'(VPA·valproic acid)을 함께 사용할 경우 발모 효과가 더 높아졌다.


인사이트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존 탈모 치료제는 모발 성장을 촉진하는 것으로 이미 탈모가 어느 정도 진행된 환자에게는 의미가 없었다.


또 남성호르몬을 억제하는 약물을 사용해야 해 부작용과 거부감이 컸다.


하지만 이번 연구진이 제작한 물질은 이런 문제를 모두 해결할 잠재력이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현재 연구진은 동물을 대상으로 이 후보 약물에 독성이 있는지 시험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최 교수는 "모발 형성 조절에 관련된 단백질을 찾고, 이 단백질의 기능을 제어해 모발 재생을 촉진하는 신물질을 개발했다"라며 "개발된 물질은 탈모 치료는 물론 피부조직의 손상까지 재생하는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과기정통부 기초연구지원사업(집단연구)의 지원으로 수행했으며, 연구 결과는 지난달 20일 피부과학 분야 국제학술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에 실렸다.


"자라나라 머리"…먹기만 해도 탈모 예방되는 음식 6가지음식을 먹기만 해도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와 탈모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트레스로 머리 빠지는 20대 '탈모'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직장 상사의 '갑질' 등의 이유로 스트레스를 받아 탈모를 진단받는 20대가 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