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3명 중 1명, '임신 중' 남편에게 '폭행' 당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이를 밴 상태에서 배우자로부터 심리적, 육체적 폭력을 1차례 이상 경험한 임신부의 숫자가 공개됐다.


31일 경북대 간호학과 경북대 간호과학연구소 연구팀(이성희 교수, 이은영 연구원)은 지난해 대구·경북지역 3곳의 산부인과 전문 병원을 찾은 임신부를 대상으로 배우자 폭력 실태를 조사했다.


총 250명의 임신부에게 "임신 중 배우자에게 심리 및 육체적, 성적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느냐"고 물은 결과 전체 조사 대상자의 34%(85명)이 "있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욕설 등으로 아내에게 모욕을 주거나 물건을 부수는 등의 심리적 폭력이 32.4%(8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내를 조준해 물건을 집어던지거나 밀치고 어깨 목 등을 움켜잡는 등의 신체 폭력이 8.4%(21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강제로 시도한 경우도 5.4%(14명)나 됐다.


심지어 이 중에는 폭력으로 인해 임신 중 타박상과 골절 등의 상해를 입은 경우도 3.6%(9명)나 있었다.


배우자 폭력은 임신부의 학력이 남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을수록 최대 7.1배까지 더 심해졌다.


또한 임신부가 직업이 없을 경우에도 폭력을 3.7배나 더 많이 겪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팀은 이에 대해 "임신부의 학력이 높을수록 배우자의 폭력 행위를 인식하고 보고하는 경향이 강한 데다, 임신부의 학력보다 남편의 학력이 낮거나 동등할 경우 남편이 폭력적인 행위로 힘을 과시하는 한국 고유의 가부장적인 경향이 잘못 작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신 중 배우자 폭력은 임신부뿐만 아니라 태아에게도 장·단기적으로 큰 피해를 줌으로 의료인의 신고의무를 법제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여성가족부의 가정폭력 실태조사를 통해 19세 이상 기혼 여성의 12%가 배우자 폭력을 경험했다는 통계치만 있었다. 


임신부를 대상으로 폭력 실태를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산부인과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Gynecology and Obstetrics) 11월 호에 발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족들이 '제왕절개' 반대하자 극심한 고통에 투신한 임신부"제왕절개는 절대 안 돼!"라는 입장을 고수한 가족들 때문에 소중한 두 생명이 목숨을 잃었다.


김소영 기자 so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