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40일 아가의 억울함을 알아주세요 (사진)

via 온라인 커뮤니티 

 

생후 40일 된 아기가 감기로 대학병원에 입원한 뒤 병원 측의 실수로 오른쪽 발에 끔찍한 상처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과 사진에 따르면 어린 아기를 둔 한 부모의 억울한 사연이 누리꾼 사이에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사연에 따르면 글쓴이는 최근 생후 40일 된 아기가 감기에 걸려 경남에 있는 한 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문제는 감기로 입원한 아기의 오른쪽 발에 눈으로 보기에도 끔찍한 상처가 발생했다는 점이다.

 

아기는 지난 4일 경남의 한 대학병원에 입원해서 항생제 3대와 수액주사를 맞았는데, 새벽에 발등은 찢기고 피와 진물이 발생했다고 부모는 설명했다.

 

하지만 병원 측에서는 자신들의 실수를 인정하지 않고 "상처가 심하지 않다"면서 퇴원을 강요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오히려 병원 측은 아이의 부모가 관리를 못해서 발생한 일이라고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글과 사진은 현재 누리꾼들 사이에 급속히 확산되면서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글쓴이가 올린 글 전문을 함께 소개한다.

 


 


 


 

via 온라인 커뮤니티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