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서 구입한 ‘90만원짜리 쓰레기통’ 논란

via JTBC 

 

청와대에서 쓰레기통을 무려 90만원짜리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가 고가의 물품을 구입한 뒤 이를 다른 물품을 구입한 것으로 허위기재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90만원짜리 쓰레기통'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최민희 의원이 최근 공개한 '대통령 비서실 및 국가 안보실 물품 취득 원장'에 따르면 청와대가 구입한 '쓰레기통'의 취득 단가는 1개당 90만 2,000원이다. 

 

문제는 JTBC 등 일부 언론에서 쓰레기통 판매사 측에 해당 제품의 가격과 존재 여부를 문의하자 "그런 게 어딨어요"라며 존재 자체를 부인했다는 점이다.

 

via JTBC

 

일각에서는 청와대에서 물품 가격을 지나치게 부풀렸거나 다른 물건을 구입한 뒤 이를 쓰레기통으로 등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 측은 "새로 구입한 물품의 식별번호가 없어 임시로 비슷한 물품의 식별번호를 붙였다"며 "그 과정에서 실제 제품과 장부상 가격이 안 맞는 경우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최민희 의원은 "식별명이 없는 물품을 살 때는 조달청장에게 식별명을 미리 부여받아야 한다"며 "청와대가 법을 위반했다"고 말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