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강추위…서울 아침 영하 7도

ⓒ 연합뉴스

 

월요일인 12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겠다.  

 

기상청은 이날 북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내려온 가운데 밤사이 복사냉각이 더해져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출근길에 강추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7도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영하 13도에서 영하 1도를 기록하는 등 11일보다 낮겠고, 낮 최고기온은 영상 1∼8도로 11일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오전에 서해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 동해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3.0m로 일다가 오후에 서해상부터 점차 낮아지겠다.

 

13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