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美 우수보병 선발 ‘지옥 테스트’ 도입

 

올해를 '선진화된 교육훈련' 원년으로 선포한 육군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미군의 우수 보병 선발제도(EIB)를 도입하는 연구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11일 "지난해 말 육군지휘관회의에서 발표한 미군 EIB(Expert Infantryman Badge·전문보병휘장) 자격시험을 우리 육군에 적용하는 방안이 본격적으로 연구되고 있다"면서 "3월까지 연구가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의 EIB는 전문보병 자격시험 합격자에게 주는 휘장을 말한다. 이 휘장을 받으려면 각종 고난도 훈련과 전문기술이 수반되는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미군들 사이에도 '지옥 테스트'로 불리고 있다.

육군은 이 제도를 우리 군의 실정에 맞도록 벤치마킹하는 연구를 끝내면 4월부터 6월까지 부사관학교의 부사관 양성과정 때 시험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7월부터는 실제 육군에 적용하는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미군 우수보병 선발제도를 육군에 적용하려는 것은 교육훈련의 붐을 조성하고 소부대 전술훈련 및 팀워크를 강화시키려는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미군의 EIB 자격시험에는 병사, 부사관, 장교 할 것 없이 보병 주특기를 가진 장병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사격, 체력 검정을 비롯한 개인자동화기와 대전차 화기의 분해 조립 사격, 관측 보고, 12마일(약 20km) 3시간 내 행군 등 21개 부문에서 총 41개 종목에 걸쳐 평가가 이뤄진다. 1개 종목이라도 불합격하면 다음 종목에 참가할 수 없다.

최근 6개월 이내의 사격에서 40발 중 36발 이상을 명중한 특등사수만이 시험에 참가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EIB 자격시험에서는 응시인원 중 13∼15%만 합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6일부터 23일까지 약 3주간 동두천 일대에서 실시된 미 2사단 EIB 자격시험에 우리 21사단 부사관 21명이 전원 합격한 바 있다. 특히 당시 한국군 여군 최초로 하사 2명이 자격시험에 합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