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한’ 비·눈 아침에 그치고 낮부터 체감온도 ‘뚝’


 

절기상 소한(小寒)이자 화요일인 6일 오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리고 있다. 일부 중부내륙에는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다. 

 

오전 5시 기준 서울의 기온은 0.9다. 다른 지역은 인천 0.8도, 강릉 7.0도, 춘천 1.0도, 청주 3.4도, 제주 12.6도, 대구 6.0도, 부산 11.1도 등을 기록 중이다.

 

이날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충청 이남지방과 강원 남부는 아침까지 구름이 많겠다.

 

충청북도와 경상남북도는 비나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이에 따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비나 눈이 그친 뒤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가겠다.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전망이다.

 

이번 추위는 8일 오전까지 계속되겠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2도에서 영상 10도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 해상에서 1.5∼5.0m로 점차 매우 높게 일겠다. 남해동부 앞바다에서는 0.5∼2.0m로 일겠다. 

 

서해상과 제주도 전해상에서는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그 밖의 해상에서도 점차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에 일겠으니 선박 등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중국 북동지방에서 발생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남하해 이날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서해안을 중심으로 옅은 황사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으로 관측됐으나 옅은 황사의 영향으로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에는 일시적으로 농도가 짙게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