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승객 200명 탄 비행기 조종실서 물병 투척한 아시아나 항공 조종사

아시아나 항공 국제선 조종사들이 비행 중 다툼을 벌이다 조종실 내에서 물병을 투척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인사이트아시아나 항공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 항공 국제선 조종사들이 비행 중 다툼을 벌이다 조종실 내에서 물병을 투척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7일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인천을 출발해 이탈리아 로마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 비행기에서 운행을 맡은 A기장과 B팀장이 운행 도중 고성이 오갈 정도의 설전을 벌였다.


그러던 중 B팀장은 조종석에 앉아있던 A기장에게 물병을 투척했다. 당시 비행기는 200명의 승객이 탑승하고 있던 상황이어서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었다.


조종실 내에서 물병을 던지다 물이 전자 장비에 쏟아지면 장비에 문제가 발생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승객 안전을 책임지는 조종사의 심리적 흥분과 불안은 항공기 운항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상황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빠른 속도로 퍼졌고, 이후 논란이 일자 아시아나 항공은 해당 팀장과 기장을 상대로 안전 규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항공사 관리 감독을 맡고 있는 국토교통부도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항공기 안전을 책임져야 할 기장들이 조종실에서 자칫 안전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사건을 일으킨 데 대해 조사 결과에 따라 처분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달 30일 A기장·B팀장 등 당시 조종실에 있던 4명을 모두 불러 사실 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라며 "이후 규정에 따라 처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아시아나 항공


한편 아시아나 항공은 지난해 12월에도 이륙을 앞두고 조종사 간에 주먹다짐이 벌어져 경찰대가 출동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