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원 빌려달라” 20년 친구에 ‘칼부림’ 40대 구속

via MBC 자료화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20년 동안 알고 지낸 친구가 술 취해 찾아와 2만원을 빌려달라 하자 홧김에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윤모(42)씨를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1시 4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에 있는 자신의 반지하 월세 방에서 친구 황모(45)씨의 오른쪽 겨드랑이와 왼쪽 팔 등을 흉기로 두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경찰조사에서 "황씨가 술에 취해 찾아와 '돈이 떨어졌으니 현금 2만원만 빌려달라'고 조르자 화가나 흉기로 찔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와 황씨는 일용직 노동일을 하면서 인력시장 등에서 만나 20여년간 알고 지낸 것으로 조사됐다. 황씨는 사건 발생 3∼4일 전부터 돈이 떨어져 지내던 고시원에서 쫓겨나 노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윤씨와 황씨는 평소에도 술을 마시면 티격태격 다툼이 잦았던 사이"라며 "범행 당시 윤씨도 술을 조금 마신 상태였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