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빈자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게 아니라 빈자를 지켜야”


 

프란치스코 교황은 새해맞이 저녁 미사에서 "가난한 사람들로부터 우리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가난한 사람들을 지켜줘야 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도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최근 이탈리아 로마시 관리와 마피아 등이 결탁해 가난한 이민자에게 갈 지원금을 가로챈 사건을 들어 "영원한 도시인 로마가 영적으로나 도덕적으로 새로워져야 한다"고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바티칸 라디오방송 등이 전했다.

 

교황은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이 점차 우리의 관심과 행동의 중심에서 밀려나고 있다"며 "가난한 사람들을 무시하고 죄인을 만들고 결국 마피아가 되도록 하는 사회는 결국 자유를 잃고, 이기주의의 노예가 되며 결국 기독교인임을 중단하는 사회가 될 뿐"이라고 경고했다.  

 

구랍 31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당의 저녁 미사에서 교황은 또 "우리는 수많은 폭죽에 둘러 싸이기를 좋아한다"며 "이는 분명 아름답지만 실제로는 아주 짧은 시간밖에 지속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태어나는 때가 있고 죽는 때가 있다"며 새해는 생의 유한함과 "인생행로의 끝"을 돌아보는 시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를 마친 뒤 20분여간 성 베드로 광장을 걸으며 그를 반기는 사람들과 악수를 했다. 

 

교황은 이에 앞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200만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리는 행사에 보내기 위한 새해 영상 메시지도 녹화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