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불참한 세월호 ‘엄마의 밥상’

via JTBC

 

을미년 새해 첫날 세월호 유족들이 국민과 긴밀한 정서적 교감과 소통을 바라는 마음에서 안산 시민, 정치인 등을 초청해 떡국 나눔 행사를 열었다.  

 

세월호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는 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합동분향소에서 '엄마의 밥상'을 개최했다. 대국민 신년 메시지를 전달하고 유족, 시민, 정치인 등 200명과 함께 떡국을 나눠 먹었다.

 

전명선 세월호 가족대책위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2015년을 맞아 우리 가족들은 295명의 희생자들을 가슴에 묻고 아픈 새해를 맞았다"며 "같은 참사가 되풀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 가족들은 지난해 열심히 활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 규명에 한 걸음 더 다가가기 위한 조사위 활동이 오늘부터 시작된다"며 "2015년에는 더욱더 활발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특별법이 시행되는 첫 날인만큼 세월호 유가족들은 정부와 정치권에 전하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단원고 희생자 고(故) 안주현 군의 어머니는 "새해 첫날 정치인들을 떡국 나눔 행사에 초대한 이유는 이런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된다는 것을 말해주기 위함"이라며 "정부는 선체 인양을 제대로 하는 것 외에도 9명의 남은 실종자들이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 가족 대책위는 이번 행사에 박근혜 대통령,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최고의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 290여명의 국회의원을 초청했다.

 

그러나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천호선 정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등 국회의원 20여명만 참석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