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돈벼락’ 사건, 115만원 회수됐다


 

지난달 29일 대구 도심에서 안모(28·무직)씨가 현금 800여만원을 뿌린 일명 '대구 돈벼락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주워간 돈을 돌려준 사람들이 나타났다. 

 

앞서 경찰 조사결과 정신 장애를 앓는 안씨가 거리에 뿌린 현금은 할아버지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돈 4천700만원의 일부인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안씨가 메고 있던 가죽가방에선 5만원권 지폐 760여장(3천800여만원)이 발견됐다. 

 

하지만, 돈을 주워간 사람에게 법적 처벌을 물을 근거가 없었던 까닭에 도로에서 사라진 돈은 좀처럼 회수되지 않았다. 

 

1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7시 35분께 한 30대 남성이 송현지구대를 찾아 "주운 돈을 돌려주겠다"며 100만원을 건넸다. 그는 자신의 인적사항은 밝히지 않고 되돌아갔다. 

 

또 1시간여 뒤인 오후 8시 40분께도 한 40대 여성이 지구대를 찾아 15만원을 내놓았다. 이 여성은 "70대 어머니가 도로에서 15만원을 주웠다. 주인에게 돌려주는 게 옳은 것 같아 가져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돌려받은 돈을 안씨 부모에게 전달했다"며 "돈을 주워간 나머지 분들도 하루빨리 주인에게 되돌려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안씨는 지난달 29일 낮 12시 52분께 달서구 송현동 인근 서부정류장 앞 왕복 8차로에 난 건널목을 걸어가다가 5만원권 지폐 160여장을 뿌렸다.

 

도로에 떨어진 돈을 주우려고 행인, 운전자 등 수십 명이 몰려들어 잠시 교통 혼잡을 빚기도 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