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구조해 반려동물로 맞이한 가족의 사연

via agora

쥐잡이용 끈끈이에 걸려있는 길고양이를 구조해 반려동물로 키우는 가족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21일 인터넷 포털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는 한 누리꾼이 최근 길고양이와 가족이 된 사연을 게재했다. 

 

사연에 따르면 지난 19일 글쓴이는 현장사무실에서 쥐잡이용 끈끈이에 걸려 꼼짝도 못한 채 신음하는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다.

 

스티커 제거제, 아세톤 등 인터넷을 검색해가며 각종 도구를 이용해 끈끈이를 제거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하지만 그대로 두고 가면 아기 고양이가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자신의 차 보조석에 앉혀 집으로 데려갔다. 

 

via agora

 

집에서 식용유로 끈끈이를 거의 제거하고, 고양이 샴푸로 목욕 시킨 뒤 다음날 병원에 데려가 약을 먹였다. 더불어 아기 고양이를 위해 작은 집을 장만해 주었더니 이제 제법 집 고양이 같아졌다.

 

글쓴이의 아내와 아이들도 다 아기 고양이를 매우 좋아해 주었다. 특히 딸은 아기 고양이가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부근에 찾아왔다고 '크리스'라는 예쁜 이름을 지어줬다.

 

한편 글쓴이는 가족들이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하자는 제안을 거절했었다. 당시엔 고양이 털이 너무 싫어, 고양이를 입양하면 '집 나간다'고 까지 했었다.

 

그런데 자신이 이러한 운명적인 일로 고양이를 집에 데려오게 될 줄 몰랐다며 멋쩍은 웃음을 보였다. 또 자신의 선택이 아기 고양이에게 좋은 일이었기를 간절히 바랐다.

 

끝으로 누리꾼들에게 고양이를 건강하게 잘 키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조언을 구해 보는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