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미' 풍기며 확 달라진 근황 공개한 저스틴 비버

인사이트Instagram 'justinbieber'


[인사이트] 이다래 기자 = 젊은 나이에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둔 악동 뮤지션 저스틴 비버의 최근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8일(한국 시간) 저스틴 비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재미(?)를 드러낸 한 장의 셀카를 게재했다.


차 안에서 찍은 거로 보이는 해당 사진에서 저스틴 비버는 가지런한 치아를 드러낸 채 카메라를 보며 활짝 미소 짓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지난 2009년 16살의 나이에 혜성처럼 등장한 저스틴 비버는 매력적인 음색과 뛰어난 음악성으로 단숨에 스타로 떠올랐다.


당시 저스틴 비버는 청소년답게 풋풋함이 가득담긴 얼굴로 기타를 치고 노래를 불렀다.


때문에 그 모습을 지켜봤던 누리꾼들은 그의 얼굴에 드러난 세월의 흔적(?)에 "못 알아보겠다"부터 "그래도 귀엽다"까지 각양각색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그동안 음주 운전, 강도 혐의, 성매매 논란 등 끊임없는 구설에 오르내렸던 저스틴 비버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 안 해"라는 반성의 글을 올리며 팬들의 반가움을 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ustinbieber'


저스틴 비버가 사는 '월세 1억5000만원' 짜리 초호화 집최근 비버는 일명 억만장자의 거리(Billionaires' row)라고 불리는 런던 북부의 비숍 거리(Bishops Avenue)의 주민이 됐다.


이다래 기자 dara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