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조치' 선언한 강동호와 절친이라는 한 누리꾼이 올린 글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워너원' 강동호가 성추행 루머에 대한 법적 조치를 천명한 가운데 강동호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올린 글이 화제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호 지인입니다. 참 어이가 없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동호와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고 있는 누나"라며 "피해자 A도 제가 아는 동생"이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101' 시즌2


글쓴이는 "동호가 초등학교 3학년, 제가 5학년이었을 때 처음 봤다"며 "동호는 성격도 착하고 말썽 피운 적도 없어 동네에서 성격이 좋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A가 동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한 그 차에 제 동생도 타고 있었다"며 "제 동생에 따르면 동호와 A는 떨어져 앉아있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학원 차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던 A씨의 말은 거짓이 되는 것이다.


인사이트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또 글쓴이는 A씨가 강동호에게 마음을 거절당한 후 이러한 일을 벌인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글쓴이는 "동생의 말에 의하면 A가 동호를 좋아했었다"며 "당시 A가 자기 어머니에게 거짓말을 해서 소동이 벌어졌는데 오해가 금방 풀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A씨에게 "네가 동호에게 차여서 그러는 건 잘 안다"며 "그리고 동호 번호 유출한 건 좀 아니니까 반성 좀 했으면 좋겠다"고 글을 맺었다.


실제로 A씨가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강동호의 전화번호를 알아낸 팬들이 전화를 거는 사태가 벌어진 바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뭐가 진실인지 모르겠다", "결과 나올 때 까지 지켜봐야지", "함부로 판단하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이스트 강동호 '성추행 루머'에 소속사가 밝힌 공식 입장8년 전 뉴이스트 강동호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누리꾼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