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전 부사장 “내리라고는 했지만 비행기를 돌리라고는 안했다”



국토교통부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승무원에게 내리라는 지시는 했지만 비행기를 돌리라는 지시는 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논란과 관련 항공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키로 한 가운데 그간 조사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

 

이날 조 전 부사장이 비행기 리턴을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권용복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조 전 부사장이 리턴 지시는 안 했고 하기하라고만 지시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하기'란 비행기에서 내리라는 뜻으로 국토부가 조사에서 받은 진술들에 따르면 당시 조현아 전 부사장이 내리라고 했고 박창진 사무장이 기장에게 "서비스 문제 때문에 승무원 한 명이 내려야 한다"고 말하면서 비행기를 돌리게 됐다.

 

또한 권용복 항공안전정책관은 "조현아 전 부사장에 대해 (사무장, 객실승무원) 폭행여부에 대해 질문했지만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라며 "하지만 탑승객 2명은 고성 등을 들었고 이중 한분은 폭언성 발언을 들었다고 제보했다"고 전했다.

 

한편 조현아 전 부사장은 탑승 전 음주와 관련해 "저녁 식사 자리에서 와인 한두잔을 마셨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