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없는 연인 사기단…생활비 벌려고 인터넷 사기행각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16일 인터넷 중고장터에서 물품을 싸게 파는 것처럼 속여 돈만 가로챈 혐의(사기)로 고모(20)씨를 구속하고 유모(17)양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8월부터 최근까지 인터넷 중고카페에 게임머니와 게임기 등을 싸게 판다고 글을 올려 속은 피해자 33명에게서 42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연인 사이인 이들은 경찰에서 "생활비를 마련하고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셋방과 모텔을 전전하며 범행을 계속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은 인터넷에서 물품 거래를 할 때 판매자의 휴대전화 번호와 계좌번호를 인터넷 사기피해 정보공유 사이트인 '더치트'(thecheat.co.kr) 또는 경찰청 사이버안전국(cyberbureau.police.go.kr)에서 조회해볼 것을 권고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