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동료 여성 살해하고 맨홀에 유기한 30대男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자신의 구애를 거부한 유부녀인 직장 동료를 목 졸라 살해한 뒤 맨홀에 유기한 30대 회사원이 체포됐다. 

 

지난 15일 화성 동부경찰서는 A(34)씨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7시 30분쯤 경기도 오산시 한 아파트에서 직장동료 B(여)씨를 불러내 자신의 차에 태운 뒤 말싸움을 하다가 목 졸라 살해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그녀를 좋아했는데, 나를 무시해 홧김에 죽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목졸라 살해 후 시신을 차에 실어 살해 현장에서 20여㎞ 떨어진 안성시 보개면으로 가 맨홀 안에 시신을 유기했다.

 

한편 A 씨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으나, 숨진 B 씨가 A 씨의 차에 타는 CCTV 영상과 얼굴, 팔 등에 남겨진 상처를 추궁하자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