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세모방' 말 거세 후 생식 장면, 민원 접수···검토 중"

인사이트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세모방'의 말 거세하고 이를 생식한 장면이 방송통심의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측은 "'세모방'의 말 거세 장면에 대한 민원이 접수됐다"며 "해당 민원을 오늘 인지한 관계로 방송 내용을 확인한 뒤 내부 검토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차기 위원회가 구성되면 안건 상정, 심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지난 11일 방송된 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에서는 코미디언 김수용, 남희석, 박수홍이 몽골 유목민의 생활을 경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과정에서 유목민이 마취 없이 말을 거세하는 장면이 일부만 모자이크처리 된 채 방송됐다. 


인사이트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또한 유목민과 김수용이 말의 고환을 생식하는 장면이 그대로 화면에 담겨 논란이 일었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문화적 상대성을 이해해야 한다"는 입장과 "'몽골 전통'이란 점을 감안하더라도 지나치게 자극적이고 가학적이었다"는 입장으로 반응이 엇갈렸다.


한편 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의 최민근 PD는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시청자들이 이로 인해 불편했다면 제작진이 전달하는 방식에 있어 부족했던 것 같다"라며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해 좀 더 유의하고 신경을 쓰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송해, 전국노래자랑서 참가자 '성기' 만졌다 방통위 '권고''전국노래자랑' MC 송해가 참가자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해 방통위로부터 '권고' 의견을 받았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