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철, 교도관 도움으로 ‘성인물품’ 불법 반입

 via KBS1 News

 

연쇄살인범 유영철(44)이 교도관의 도움을 받아 반입금지 물품인 성인 화보와 소설 등을 전달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서울구치소는 "유영철의 부탁을 받고 한 교도관이 반입 금지된  성인 화보와 소설 등을 전달한 사실이 포착돼 조사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교도관은 재소자들의 물품 구매를 대행해 주는 업체로부터 유영철이 주문한 성인물을 대신 전달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구치소 관계자는 "유영철이 성인 물품을 구체적으로 언제 얼마나 반입했는지 구체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영철은 2003~2004년 여성과 노인 등 21명을 살해한 혐의로 2005년 사형을 선고받은 뒤 아직까지 형이 집행되지 않았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