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문재인 대통령 당선, 故 노무현 대통령 정치적 복권 의미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유시민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제19대 대통령에 당선된 것을 두고 "노무현의 정치적 복권"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과 전원책이 제19대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해 분석했다.


이날 유시민은 "대선 득표 현황을 살펴보면 보수 30%, 중도 20%, 진보 50%로 나뉘었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유권자들이 변화를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JTBC '썰전'


또한 그는 10년 단위로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유시민은 "과거 같은 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로 일했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10년의 기간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됐다"며 "전대미문의 듣도 보도 못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건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복권이 이뤄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며 "그렇지 않고서는 설명이 불가능한 일이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JTBC '썰전'


한편 전원책은 문 대통령을 제외한 다른 후보들의 패착이 컸다고 분석했다.


그는 "자멸했다. 안철수와 홍준표 후보는 전략상 실수를 범했고, 당시 문 후보는 정권교체론을 내세웠지만 안 후보는 그걸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정권교체는 곧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생각을 하게 하고, 문 후보는 적폐청산에서 통합으로 방향도 적절하게 바꿨다"고 덧붙였다.


또한 "청년에겐 일자리 공약, 노인들에게는 치매 국가 책임제로 공약을 선점한 면도 있다"고 의견을 더했다.


인사이트JTBC '썰전'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