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호 "JYP 매출 1위는 트와이스 아닌 2PM, 악플에 상처받는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이돌 그룹 2PM의 준호가 그룹의 건재함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2PM의 준호와 트와이스 쯔위, 사나, 왕지원, 황승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박명수는 준호에게 "트와이스가 매출 1위 아니냐"라고 질문했고, 준호는 잠시 고민했다.


준호는 "이런 말하기는 조심스러운데 아직까지는 2PM이 JYP 매출 1위"라며 "한국에서 TV에 안 보이기는 하는데 해외 투어를 계속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투어 갔다가 한국 돌아와서 바로 병원에 다녀왔는데, 요새 뭐하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잦은 해외 활동으로 인한 씁쓸함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준호는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다가 시청자들의 악플을 받았던 사연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사람들이 한국에서 활동 안 하니까 아예 쉬는 줄 안다. 쟤는 쉬는데 왜 저런 집에 사냐고 악플을 받았다"며 "계속 열심히 하고 있고 일주일 이상 쉬어본 적도 없다. 오해를 풀고 싶다"고 안타까운 속내를 털어놨다.


준호가 속해 있는 그룹은 데뷔 10년 차의 2PM이다. 


이들은 '10점 만점에 10점' '어게인&어게인(Again&Again)' '하트비트(Heartbeat)' 등 수많은 명곡을 만들어 냈다.


인사이트KBS2 '해피투게더3'


NAVER TV '해피투게더3'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