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3일만에 엄마 품으로 돌아온 단원고 백승현 군의 지갑

인사이트자원봉사자 임영호 씨 페이스북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아들의 캐리어와 지갑이 엄마 품에 돌아오는데까지 1103일이나 걸렸다.


엄마는 아들의 지갑 속에서 수학여행 당시 용돈으로 쥐여준 5만원이 그대로 들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한없이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다.


23일 세월호 자원봉사자 임영호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103일 만인 어제 엄마 품에 돌아온 외동아들 승현이의 캐리어와 지갑"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1103일 만에 엄마 품으로 돌아온 단원고 2학년 8반 고(故) 백승현군의 캐리어와 지갑 모습이 담겨 있다.


뿐만 아니라 하얗게 얼룩진 가방과 일부분이 물에 젖은 1만원짜리 5장 그리고 故 백승현 군의 늠름한 모습이 담겨 있는 학생증이 진열돼 있었다.


인사이트자원봉사자 임영호 씨 페이스북


임영호 씨는 "단원고 2학년 8반 백승현이 수학여행을 떠난 지 1103일 만에 여행용 캐리어와 지갑이 세월호에서 돌아왔다"며 "입고 간 교복과 옷가지들 그리고 지갑. 수학여행 용돈으로 쥐여준 5만원이 한 푼도 쓰지 않고 그대로 인 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소에도 '엄마 사랑해요'를 입버릇처럼 외쳐주고 쓰레기 분리수거를 도와주고 엄마의 지친 어깨를 주물러 주던 효자 아들 백승현이었다"며 "외동 아들로 자라며 동물조련사의 꿈을 키웠던 승현이는 미처 꿈을 피워보지도 못하고 별이 되었다"고 말해 가슴을 메어지게 했다.


임영호 씨는 또 "대선에 묻혀가지만 육상으로 올라온 세월호와 함께 가족을 애타게 기다리는 미수습자 가족분들과 계속해서 가늠할 수 없는 아픔을 겪고 있는 승현이 부모님과 세월호 희생자 가족분들께 따뜻한 관심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수습자 9명을 찾기 위한 세월호 선내수색 엿새째인 이날 목포 신항에 누워있는 세월호의 상단 부분인 우현에서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을 다량 수거했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83개를 수거해 정밀검사할 예정이지만 아직까지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이 계속 발견되는 것 외에 아무런 성과는 없는 상태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