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살 고령의 나이에 '위안부' 해외증언 나서는 이옥선 할머니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위안부 실태를 알리기 위해 팔 벗고 나선다.


지난 17일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오는 20∼21일 중국 상하이를 방문해 피해 경험을 증언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미국을 찾았던 이옥선 할머니는 나이 아흔에도 불구하고 "내 목소리로 직접 당시 끔찍했던 실상들을 생생하게 들려주고 싶다"며 해외원정 증언활동을 고수하고 있다.


이옥선 할머니는 상하이 미국학교(SAS)가 '인생의 고난을 딛고 일어선 사람들'이란 주제로 마련한 행사에 초청돼 학생들을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 실태를 증언할 방침이다.


부산 출신인 이옥선 할머니는 14살 때 중국 옌지(延吉)로 끌려가 3년간 일본군 '위안부'로 고초를 겪었고 해방 후 중국에 머물다가 2000년 6월 58년 만에 귀국해 이듬해 국적을 회복했다.


위안부로 고초를 겪을 당시 일본군 도검에 찔려 손과 발에 아직도 흉터가 남아있는 이옥선 할머니는 그때 당한 구타의 후유증으로 인해 치아가 빠지고 청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옥선 할머니는 15년 전인 지난 2002년 미국 브라운대 강연을 시작으로 일본과 호주 등지를 거의 매년 방문해 '위안부' 참상을 세계인들에게 알리고 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