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차등요금제 도입한 뒤 '체감 요금' 2천원 올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정희정 기자 = 전국의 멀티플렉스 극장들이 차등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관객들이 느끼는 체감 요금은 평균 2천원 가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CGV가 지난해 3월 좌석 차등 가격제를 실시한 뒤 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 등 주요 멀티플렉스 극장 역시 줄이어 차등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주말과 프라임 시간대 관람 요금이 기존 가격보다 오른 11,000원으로 책정됐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가 공개한 '2016 극장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8.0%가 차등요금제를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 중 '요금이 인상됐다'고 느낀 응답자는 78.1%였고, 평균 체감 인상 가격은 2,003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차등요금제로 인해 체감 금액이 높아져 극장에 가는 빈도를 줄이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


극장에 가는 빈도가 '감소했다'는 응답자는 30.9%, '변화가 없다'는 대답은 63.8%였다.


10대와 20대의 경우 영화 관람 빈도가 비교적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는데 10대는 38.8%, 20대 39.0%, 30대 33.3%, 40대 24.5%, 50대 22.2%가 빈도를 줄였다.


극장 내 매점에서 지출하는 비용도 전년 대비 1,457원 상승했다.


매점에서 판매하는 팝콘 1개와 콜라 2잔을 합친 '콤보' 가격이 적당한지 묻는 질문에 69.2%는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콤보의 적정 가격은 5,542원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영화진흥위원회가 15∼59세 남녀 2,089명을 대상으로 한 결과다.


정희정 기자 hee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