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3 (일)
  • 서울 29 °C
  • 인천 29 °C
  • 춘천 24 °C
  • 강릉 22 °C
  • 수원 28 °C
  • 청주 29 °C
  • 대전 29 °C
  • 전주 28 °C
  • 광주 28 °C
  • 대구 26 °C
  • 부산 28 °C
  • 제주 30 °C
  • 울릉도 22 °C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한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한다"
문지영 기자 · 03/20/2017 05:01PM

인사이트소녀상 배지 착용하고 TV 토론 참석한 최성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연합뉴스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최성(고양시장)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지난 19일 민주당 대선 5차 TV 토론을 마친 최 후보는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토론에서 못 다 한 뒷이야기를 전했다.


최 후보는 "많은 분들이 토론 당시 양복에 찬 배지에 대해 물어보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5차 TV 토론에서 최 후보는 양복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을 위한 소녀상 배지를 착용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위안부 피해자 이옥선(왼쪽), 길원옥 할머니 / 연합뉴스


그는 소녀상 배지에 대해 "할머님들의 쉼터이자 위안부 권리 회복을 위한 기관 '나눔의 집'에서 저에게 고마움의 뜻을 담아 주신 귀한 선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 후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서 여성 인권 운동가로 평생을 싸워오신 할머니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내가 대통령이 되면, 혹시 안 되더라도 우리들의 가장 오래된 '영웅' 위안부 피해자 어르신들의 '노벨평화상'을 꼭 추진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한편 최성 후보는 2000년 고양시장으로 취임한 직후부터 위안부 특별법 청원,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지원활동, UN 인권위원회를 통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 사과 촉구, 글로벌 SNS 평화인권 운동 전개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활동을 펼쳐 왔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