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3 (목)
  • 서울 13 °C
  • 인천 13 °C
  • 춘천 13 °C
  • 강릉 4 °C
  • 수원 13 °C
  • 청주 14 °C
  • 대전 14 °C
  • 전주 10 °C
  • 광주 12 °C
  • 대구 15 °C
  • 부산 15 °C
  • 제주 12 °C
  • 울릉도 9 °C
박 前대통령, 드디어 내일 검찰 출석한다
박 前대통령, 드디어 내일 검찰 출석한다
03/20/2017 08:20AM

인사이트연합뉴스


21일 오전 검찰에 출석할 예정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 도착하자마자 수많은 취재진과 마주할 것으로 보인다.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 속에서 파면 직후 처음으로 육성으로 수사에 임하는 소회나 본인의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박 전 대통령 소환을 이틀 앞둔 19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들은 일요일임에도 대거 출근해 소환 조사와 관련한 제반 사항을 점검했다.


주요 언론사 취재진도 이날 청사 앞에서 미리 설치해 둔 취재장비를 점검하고 박 전 대통령의 예상 동선을 꼼꼼히 챙겼다.


앞서 검찰은 청와대 경호실 및 기자단과 협의를 거쳐 서울중앙지검 출입문 일대에 포토라인을 미리 설치했다.


포토라인이란 취재 경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불상사를 미리 막을 목적으로 설정하는 경계선으로, 취재진은 그 선을 넘지 않은 범위에서 취재 활동을 한다.


박 전 대통령 포토라인은 출입문 양옆으로 설정됐다. 두 포토라인 사이의 간격은 7m가량이다.


인사이트포토라인이 설치된 서울중앙지검 / 연합뉴스


포토라인 양옆으로는 근접취재가 허용된 100명 안팎의 내·외신 취재진이 박 전 대통령의 출석 순간을 기다릴 전망이다.


박 전 대통령은 청사 현관 앞에 도착해 차에서 내린 뒤 다섯 칸의 계단을 올라야 한다. 계단이 끝난 지점에서 출입문까지의 거리는 불과 5m다.


청사 내부에는 취재진 출입이 통제되기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은 이 계단을 오른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거나 소회를 밝힐 가능성이 크다.


앞서 2009년 검찰 조사를 앞두고 포토라인에 선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민에게 면목없는 일"이라고 했고, 1995년 12월 출석한 노태우 전 대통령 역시 "국민께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 조사를 받았던 두 대통령과 달리 박 전 대통령 수사는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이뤄지는 만큼 검찰과 경호실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극도의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검찰은 조사 전날인 20일 오후 9시까지 청사의 모든 인원을 내보내고 개인주차 차량도 내보내 청사를 비운다는 방침이다.


조사 당일에는 취재진도 미리 등록하고 비표를 발급받은 경우에만 출입이 허락된다. 혹시 모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돌발행동 등에 대비하기 위해 청사 밖 경비도 강화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