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6 (일)
  • 서울 9 °C
  • 인천 10 °C
  • 춘천 8 °C
  • 강릉 5 °C
  • 수원 10 °C
  • 청주 11 °C
  • 대전 11 °C
  • 전주 6 °C
  • 광주 8 °C
  • 대구 10 °C
  • 부산 9 °C
  • 제주 9 °C
  • 울릉도 7 °C
LG, 불길 속에서 이웃 구한 외국인노동자·소방관에 의인상 수여
LG, 불길 속에서 이웃 구한 외국인노동자·소방관에 의인상 수여
권순걸 기자 · 03/15/2017 03:05PM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 복지재단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LG 복지재단이 불길 속에서 이웃을 구한 외국인 노동자와 소방관에게 '의인상'과 상금을 전달했다.


15일 LG 복지재단은 지난달 10일 경북 군위군 주택 화재현장에서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할머니를 구해낸 스리랑카 출신 노동자 니말(39) 씨에게 의인상과 치료비 포함 상금 3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니말 씨는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 이웃을 위해 용기 있는 행동을 한 의인에게 수여되는 'LG 의인상' 최초로 외국인 수상자가 됐다.


스리랑카에 있는 어머니의 암 치료비 마련을 위해 5년째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니말 씨는 "불이야"라는 소리를 듣고 바로 현장으로 뛰어갔다.


집 안에 할머니가 있다는 소리를 들은 니말 씨는 주저하지 않고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할머니를 무사히 구했다.


불길 속에 직접 뛰어들어 90대 할머니 구한 외국인 노동자90대 할머니를 구하기 위해 화재 현장에 직접 뛰어든 외국인 노동자가 있다.


이 과정에서 니말 씨는 얼굴과 폐 등에 심각한 화상을 입어 3주간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았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다.


니말 씨는 "평소 마을 어르신들이 자신을 따뜻하게 보살펴 준데 대해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며 "할머니를 구해내야 한다는 생각에 불길 속으로 뛰어들 용기가 생겼다"고 전했다.


LG 관계자는 "아무 연고 없는 이국 땅에서 자칫 자신의 생명을 잃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주저하지 않고 치솟는 불길 속으로 뛰어든 니말 씨의 용기 있는 행동은 이웃 사랑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 복지재단은 지난 11일 서울시 용문동 다가구주택 화재현장에서 온몸으로 불길을 막아 일가족을 구조한 최길수(34), 김성수(43) 소방관에게 투철한 사명감으로 구조활동에 살신성인 정신을 보여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


이들은 주민 5명을 구하는 과정에서 허리뼈 골절과 화상 등을 입었다. 


특히 소방관이 된 지 두 달밖에 안 된 새내기 대원인 최 씨는 부상으로 3주 뒤 예정된 결혼식을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구하기 위해 온몸으로 '불기둥' 막다 부상당한 소방관화재 현장에서 두 명의 소방관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의 목소리가 또 다시 높아지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