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경제

정부, AI 핑계로 '치킨값' 기습인상에 강력 대응한다

인사이트(좌) BBQ 공식 홈페이지, (우)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AI를 핑계로 슬그머니 치킨값을 올리려는 프랜차이즈 업체들에 정부가 제동을 걸었다.


지난 12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15일 치킨 프랜차이즈 등 외식업계 협회장을 소환해 가격 인상 자제를 요청할 것이라 밝혔다.


이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가격 인상 압력이 높지 않음에도 탄핵 정국 및 AI 사태에 편승해 은근슬쩍 가격을 올리려는 조짐에 대한 정부의 대응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국내 치킨 업계 중 가맹점 수 1위인 'BBQ치킨'은 오는 20일부터 치킨 가격을 전 메뉴에 걸쳐 약 9~10% 인상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길게는 8년 동안 가격을 유지해왔으며 AI 발생으로 육계 공급이 줄었다"며 가격 인상의 타당성을 주장했다.


하지만 정부는 "치킨 업체 스스로 치킨 소비자 가격에서 닭고기가 차지하는 원가 비중이 10% 정도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며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주장에 설득력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치킨 업계가 이미 닭고기 생산업체와 1년 6개월간 같은 가격(kg당 1천6백 원)으로 공급 계약을 체결했기에 현재 닭고기 시세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농식품부는 정부 비축 냉동 닭고기 2천 톤과 민간 비축량 1만 5백 톤을 긴급 방출해 시장 심리를 안정시키겠다고 전했다.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