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5 (토)
  • 서울 3 °C
  • 인천 4 °C
  • 춘천 1 °C
  • 강릉 2 °C
  • 수원 4 °C
  • 청주 5 °C
  • 대전 5 °C
  • 전주 6 °C
  • 광주 5 °C
  • 대구 6 °C
  • 부산 6 °C
  • 제주 9 °C
  • 울릉도 8 °C
'스트레스' 심하면 귀에서 "삐~" 소리 난다 (영상)
'스트레스' 심하면 귀에서 "삐~" 소리 난다 (영상)
심정우 기자 · 03/10/2017 07:40AM

NAVER TV '비타민'


[인사이트] 심정우 기자 =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로 면역 체계가 약해지면 발생하는 여러 질환에 대해 설명해 눈길을 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비타민'에서는 스트레스로 면역 체계가 약해지면 나타나는 여러 질환에 대해 소개했다.


대표적인 증상이 이명(귀 울림)이다. 일반인의 80~90%가 살면서 1회 이상의 이명을 경험한다고 한다. 귀에서 '삐' 소리가 나는 이명의 주요 원인은 '스트레스'이다.


또 다른 증상은 '소화 기능 장애'이다. 위산이 과다 분비돼 속이 쓰리거나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생길 수 있다.


스트레스는 피부에도 영향을 미친다. 여드름이 나거나 뾰루지가 얼굴 전체에 날 수 있다. 입술 물집(헤르페스) 역시 스트레스를 받으면 곧바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스트레스로 인한 여러 질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출연자들이 스트레스 지수를 진단해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비타민'


심정우 기자 jungwoo@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