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건강

배고픈 청춘들이 자주 먹는 '밥버거'의 불편한 진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서민우 기자 = 청소년과 대학생이 식사 대용으로 즐겨 먹는 '밥버거'에서 1개당 하루 나트륨 권고량의 절반 양에 달하는 소금이 검출됐다.


3일 서울시와 소비자시민모임은 지난해 7~9월 학교와 학원 주변 매장 25곳에서 판매되는 '밥버거' 50종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밥버거 1개당 평균 910.7㎎의 나트륨 함량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하루 나트륨 섭취량인 2천mg의 절반에 육박하는 수치다.


해당 조사는 이번 조사는 봉구스밥버거, 뚱's 버거, 밀크밥버거, 밥리알버거, 쉐프밥버거 등 시중 브랜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개당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품목은 봉구스밥버거의 '햄밥버거'로 평균 나트륨 1천736.3㎎이 검출됐다(하루 권고 섭취량의 86.8%)


같은 메뉴의 밥버거라 해도 브랜드별로 나트륨 함유량이 다르게 나타났는데, 제육밥버거의 경우 브랜드에 따라 나트륨 함량이 적게는 150㎎에서 많게는 462㎎까지 최대 3.1배나 차이가 났다.


한편 밥버거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시행 대상에서 제외돼 있어 제품의 영양표시 표기가 의무가 아니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인사이트서울시


서민우 기자 minw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