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8 (금)
  • 서울 25 °C
  • 인천 25 °C
  • 춘천 21 °C
  • 강릉 22 °C
  • 수원 25 °C
  • 청주 24 °C
  • 대전 24 °C
  • 전주 26 °C
  • 광주 26 °C
  • 대구 25 °C
  • 부산 27 °C
  • 제주 27 °C
연예

요다 옆 진짜 '인형'같은 샘해밍턴 아들 윌리엄


[인사이트] 김선혜 기자 =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 해밍턴이 인형보다 더 앙증맞은 외모를 뽐내며 누나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지난 11일 윌리엄 해밍턴의 SNS 계정에는 깜찍한 요다 인형과 함께 사이좋게 앉아있는 윌리엄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윌리엄은 요다와 팔짱을 낀 채 소파에 나란히 앉아있다.


자그마한 체구와 인형같이 올망졸망한 외모로 옆에 있는 인형보다도 더 사랑스럽게 느껴진다.


특히 요다 인형처럼 멍하니 앞을 본 채 입을 벌린 윌리엄의 모습은 귀여움을 한층 더해준다.


윌리엄의 사진을 접한 랜선 맘들은 "우리 아기 갈수록 사랑스러워져", "인형이 인형을 갖고 놀다니…"라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김선혜 기자 seonhy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