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8 (화)
  • 서울 6 °C
  • 인천 6 °C
  • 춘천 4 °C
  • 강릉 7 °C
  • 수원 6 °C
  • 청주 7 °C
  • 대전 8 °C
  • 전주 7 °C
  • 광주 12 °C
  • 대구 5 °C
  • 부산 4 °C
  • 제주 12 °C
  • 울릉도 9 °C
LG, 본인 크레인으로 화재현장 일가족 구한 시민에 '의인상' 수여
LG, 본인 크레인으로 화재현장 일가족 구한 시민에 '의인상' 수여
권순걸 기자 · 01/12/2017 04:03PM

인사이트(좌) LG 복지재단,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지난해 말 본인의 집 근처 화재현장에서 일가족을 구하는 데 공헌한 시민이 LG 의인상을 받는다.


12일 LG 복지재단은 지난해 11월 본인 크레인을 이용해 화재가 발생한 빌라 4층 일가족을 구한 원만규(서울 영등포구·51) 씨에게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22일 오후 8시경 간판업체를 운영하는 원 씨는 퇴근길 경기도 부천시 본인의 집 근처 빌라에서 발생한 화재로 일가족 5명이 불길을 피해 베란다에 대피한 것을 목격했다.


현장에는 소방차가 출동해 있었지만, 건물 주변에 설치된 전선에 걸려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를 본 원 씨는 소방차보다 크기가 작은 본인의 2.5t 크레인에 소방대원을 태워 이들을 구조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이에 LG 복지재단은 원 씨를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하고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한 의인의 빠른 대처와 용기 있는 행동이 소중한 생명을 구하고,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의인상'을 통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 복지재단은 지난해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 현재까지 30명에게 이를 수여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