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7 (화)
  • 서울 21 °C
  • 인천 22 °C
  • 춘천 20 °C
  • 강릉 17 °C
  • 수원 22 °C
  • 청주 23 °C
  • 대전 23 °C
  • 전주 21 °C
  • 광주 18 °C
  • 대구 21 °C
  • 부산 24 °C
  • 제주 21 °C
  • 울릉도 20 °C
반기문, 인천공항에 '특별 의전' 요구했다 퇴짜 맞았다
반기문, 인천공항에 '특별 의전' 요구했다 퇴짜 맞았다
황규정 기자 · 01/12/2017 11:47AM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을 앞두고 인천공항공사에 '특별 의전'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자택인 사당동까지 시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지하철'을 타겠다던 반 전 총장의 의지와는 사뭇 배치되는 모습이다.


12일 한겨례는 반 전 총장이 인천공항공사 측에 '3부 요인급'에 해당되는 의전을 요청했으나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예우 규정이 없어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귀빈실(의전실) 사용과 기자회견을 위한 연단 설치 등을 인천공항 측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


'공항에서의 귀빈 예우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귀빈실은 전·현직 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과 함께 현직 정당 대표, 국제기구 대표 등이 사용할 수 있다.


즉, 이미 UN사무총장에서 물러난 반 전 총장은 귀빈실 사용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셈이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인천공항이 반 전 총장 측에게 외교로부터 공문을 받아 제출할 것을 요구하자, 반 전 총장은 특혜 논란이 일 것을 우려해 일반인과 똑같이 입국하기로 방침을 바꿨다"고 말했다.


앞서 반 총장은 '서민 행보'의 일환으로 지하철을 이용해 자택으로 가겠다 표명했으나 지난 11일 시민 불편과 안전 문제 등의 이유로 승용차로 귀가하겠다고 계획을 수정한 바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획취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