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2 °C
  • 인천 -2 °C
  • 춘천 -11 °C
  • 강릉 4 °C
  • 수원 -3 °C
  • 청주 -2 °C
  • 대전 0 °C
  • 전주 1 °C
  • 광주 2 °C
  • 대구 3 °C
  • 부산 7 °C
  • 제주 7 °C
정치

송강호·김혜수 세월호 추모 이후부터 '문화계 블랙리스트' 시작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수람 기자 = 영화배우 등 1만 명이 넘는 문화예술 인사들이 포함된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세월호 참사 이후부터 본격 작성돼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1일 경향신문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세월호 참사 한 달 뒤인 2014년 5월부터 블랙리스트 작성이 시작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특검은 조윤선 문체부 장관이 2014년 6월부터 2015년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임하던 시절 정무수석실 국가정보원장의 도움을 받아 리스트를 완성한 뒤 문체부에 전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0월 공개된 문화예술계 검열 대상에는 영화 '변호인'으로 천만 관객을 동원했던 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김혜수, 박해일, 영화감독 박찬욱 등 1만 명이 넘는 문화계 인사들이 포함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인사이트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영화인준비모임


배우 송강호는 지난 2014년 5월 27일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할 당시 소감으로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소신발언으로 주목받기도 했다.


이밖에도 문화예술인들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자 영화 시사회나 사인회 등을 취소하거나 추모 형식으로 진행하는 등 희생자들과 유가족에 대해 애도를 표해왔다.


더 나아가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에 참여하거나 '세월호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문학인 시국선언'에 참여했는데, 이를 이유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이다.


특검은 이 같은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반정부 여론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수단으로 작성돼 관련 활동과 행사를 억제하고 불이익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됐다고 잠정 결론 내렸다.


한편 이르면 이번 주 특검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 장관을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추궁할 방침이다.


송강호·김혜수 포함된 청와대 '블랙리스트' 1만명 넘는다청와대가 주도해 논란이 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무려 1만 명이 넘는 예술인들이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배수람 기자 baebae@insight.co.kr

댓글